바둑이사이트

결승타’ 조브리스트, 컵스 최초 월드시리즈 MVP

[엑스포츠뉴스 이종서 기자] 시카고 컵스의 벤 조브리스트(35)가 구단 최초로 월드시리즈 MVP를 수상했다.

컵스는 3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MLB)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월드시리즈 7차전에서 8-7로 승리했다.

이로써 컵스는 1908년 이후 108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아룰루 경기 후 선정한 월드시리즈 MVP로는 조브리스트가 뽑혔다.

조브리스트는 이번 월드시리즈에서 타율 3할5푼7리의 맹타를 휘둘렀다. 특히 7차전에서는 가장 필요한 순간 ‘해결사’ 역할을 했다.

컵스는 6-3으로 앞서나가다가 8회 3점을 내주면서 6-6 동점을 허용했다. 결국 연장으로 승부가 흐른 가운데, 조브리스트가 주자 1,2루 상황에서 적시타를 날려 균형을 무너트렸다. 이후 미겔 몬테로가 한 점을 추가했고, 결국 컵스는 8-7로 승리하며 108년 만에 우승반지를 손에 끼게 됐다.

월드시리즈 MVP가 만들어진 것은 1955년. 컵스는 1908년 이후 우승을 하지 못했던 만큼, 조브리스트는 구단 최초의 월드시리즈 MVP에 오르는 영광을 누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