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이사이트

공정위, ‘가격 뻥튀기 해놓고 1+1 행사’ 대형마트 4사 제재

【세종=뉴시스】박상영 기자 = 상품 가격을 대폭 인상한 후 ‘1+1’ 행사를 한다고 광고하거나 가격변동이 없는 상품에 대해 할인행사를 하는 것처럼 허위광고를 한 대형마트가 제재를 받는다.

공정거래위원회는 8일 가격할인과 관련 거짓·과장 광고를 한 이마트·홈플러스·홈플러스스토어즈·롯데쇼핑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6200만원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2014년 10월부터 2015년 4월까지 일부 상품 가격을 대폭 올린 뒤 2개를 묶어 인상된 가격으로 판매하면서 1+1행사를 하는 것처럼 광고했다.

실제 홈플러스는 1780원으로 판매했던 화장지 제품을 1만2900원으로 인상한 뒤, 인상된 가격으로 1+1행사를 했다.

롯데마트는 쌈장제품을 2600원으로 판매하다가 가격을 5200원으로 인상한 후 1+1 행사를 한다고 광고했다.

대형마트 4사는 가격 변동이 없는 상품을 할인행사 상품으로 허위 광고를 하기도 했다.

이마트는 2015년 2월 5일에 전단을 통해 ‘명절에 꼭 필요한 먹거리 가격을 확 낮췄습니다’라는 제목으로 66개 제품을 광고하면서 가격변동이 없는 주류 등 3개 상품을 포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