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이사이트

화성사건 8차 범인 “고문 탓에 자백” 멀티게임어플항고·상고했지만 기각…당시 강압수사 있었나

멀티게임어플

멀티게임어플

화성 8차 범인 윤씨, 1심 무기징역 후 2·3심 ‘기각’

“혹독한 고문을 받고 잠을 자지 못한 상태에서 허위 진술”

法 “고문있었다는 아무런 자료 없고…진술 신빙성 있다”멀티게임어플

화성 연쇄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춘재(56)가 모방범죄로 분류된 8차 사건까지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한 가운데,

이 사건의 범인으로 20년을 복역한 윤모(당시 22세)씨가 재판 때 “고문을 당해 허위 자백했다”고 주장한 사실이 확인됐다.

7일 윤씨의 1~3심 재판문에 따르면 윤 씨는멀티게임어플 1988년 9월 16일 경기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현 화성시 진안동)의 박모(당시 13세)양

집에 침입했다. 윤씨는 박양을 기절 시킨 뒤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다음해 7월 검거됐다.윤씨는 같은해 10월 열린

1심 선고공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의 진술과 신문조서 내용으로 볼 때 범죄멀티게임어플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고 봤다. 특히 재판부는 “방사성동위원소의 함량이 12개중 10개가 편차 40% 이내에서 범인과 일치한다는 감정결과에

따라 피고인이 범인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당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현장에서 찾은

체모 등의 중금속 성분을 분석한 결과 농기계 수리공으로 일한 윤씨의 것과 일치한다고 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