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이사이트

박경미 민주당 대변인은

박경미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가 검찰 수사에 종합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시나리오를 만들었다는 보도가 나와 국민을 또 한 번 충격에 빠뜨리고 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시나리오는 이번 사태의 결정적인 증거물인 태블릿PC 보도가 나오기 일주일 전에 작성됐으며 증거인멸 내용까지 구체적으로 담겨 있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또 “박 대통령이 실제 이 지침을 충실하게 따른 것으로 확인됐다는 것이다. 국정의 사령탑인 청와대가 범죄 공모와 은폐의 복마전으로 전락했다. ‘필요하다면 검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할 각오’라던 대통령의 대국민사과가 이 시나리오에 기반해서 나온 것이라면 국민은 두 번 속은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더욱이 시나리오의 작성을 대통령이 지시했다는 의혹에는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대통령은 이번 사태의 몸통이다. ‘성역 없는 수사’가 아니라 ‘성역을 정조준한 수사’가 필요하다. 대통령에 대해서 피의자에 준하는 조사가 엄정하고 철저하게 이루어질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