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이사이트

지난 대선 때 새누리당 선거대책위

김 전 대표는 새누리당의 분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분노를 이해하는 입장에서 당을 추스르고 사태를 수습해야 한다”면서도 “여전히 왕에 대한 맹목적인 신하와 같은 관계에 있는 사람들이 수습할 수 있겠느냐, 여러분들이 판단해 달라”고 말해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전 대표는 “지난 대선 때 새누리당 선거대책위 총괄본부장으로 총책임을 맡아 국민 앞에 왜 박근혜여야 하는가를 열심히 홍보했고 당선되게 했다”며 “그런데 박 대통령의 독특한 리더십 때문에 긴장관계가 계속 유지됐다”고 말했다.

이어 “최순실 사태는 상상을 초월하는 일이었기 때문에 사전에 왜 알지 못했느냐는 것은 뭐라 말씀드리기 어렵다”면서 “새누리당에 모든 책임이 있다”고 대구·경북 주민들을 향해 사과했다. 김 전 대표는 “대구경북은 우리 당의 뿌리이자 심장”이라며 “대구경북 주민들 상심이 크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경북대에서 ‘제4차 산업혁명 세미나’ 특강을 하고 청년 및 대학생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하지만 당초 이날 오후 경북대 사대 앞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흉상에 참배하려던 계획을 국민적 시선을 의식해 취소했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