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이사이트

질투의 화신’ 조정석, 이번엔 불임 진단…눈물 마를 날 없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질투의 화신’ 기쁨의 눈물을 흘렸던 것도 잠시, 조정석에게 또 받아들이기 힘든 일이 찾아왔다.

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21회에서는 표나리(공효진 분)에게 청혼한 이화신(조정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화신은 표나리에게 “결혼하자 나랑”이라고 청혼했다. 물김치도 가져다 달란 말과 함께. 이에 표나리는 “결혼하자랑 물김치 갖다달란 말을 같이 해요? 둘 중에 하나만 해도 돼?”라고 응수했다. 표나리는 이화신이 진심으로 한 말인지 헷갈렸고, 이화신은 표나리의 답을 궁금해했다.

두 사람 사이엔 어색한 기운이 돌았지만, 방사선 치료를 받으러 함께 병원으로 향했다. 마지막 치료란 말에 표나리는 표나리는 눈물을 흘렸고, 이화신은 춤을 추며 표나리를 다시 웃게 해주었다.

그런 가운데 표나리는 고정원(고경표)에게 청혼받은 사실을 털어놓았다. 이에 고정원은 표나리를 만류하며 자신과 결혼하자고 밝혔다. 이를 들은 이화신은 결혼도 하고 싶고 아기도 낳고 싶다고, 표나리를 만나 마음이 바뀌었다며 진심을 고백했다.

이후 표나리와 이화신은 함께 첫눈을 맞았다. 프러포즈를 유도하는 표나리와 이를 모른 척하던 이화신. 이내 이화신의 특별한 프러포즈가 시작됐다. 눈사람을 만들어온 이화신은 “얘네처럼 같이 나랑 살자”라며 “눈, 코, 입도 만들고, 뭐든 같이 하자. 애도 둘 갖고”라고 청혼했다. 표나리도 눈사람을 만들며 이화신의 청혼에 화답했다.